Sub Promotion
조회 수 6089 추천 수 0 댓글 0
<span style="font-size: 16px;">제목 없음</span>

비행기 안에서 3시간 남짓한 시간을 울며불며 회개하고,

마음을 조금 정리한 것 같았다.

비행기를 갈아타기까지 무척이나 먼데

이렇게 큰 공항을 16kg이나 되는 건반을 들고 낑낑 맸을 걸 생각하니 끔찍했다.

(어깨에 맨 가방만으로도 충분히 무거웠기 때문에..)

그림 같은 시나리오는 역시 하나님의 미련한 것보다 형편없다는 것을 마음에 새기며..

요하네스버그행 비행기를 타려고 서둘러 움직였다.


길게 줄이 늘어서 있었다.

아프리카에 들어가려면 대부분 요하네스버그를 거쳐서 가야하기 때문이다.

얼마 후, 탑승 시작을 위해 또 한 번의 짐 검사가 시작되었고, 또 걸렸다!!

South African 항공 기내 화물은 7kg로 매우 작은데 

South African 항공이 까다로운 것을 잘 아는 삼촌과 외숙모는

기내용 가방을 거의 7kg 맞춰주었다.

그래서 문제가 없을 줄 알았지만.. 그건 나의 생각이었다!


뒤에 맨 배낭도 있고 짐이 너무 많다는 것이었다.

한국에서 짐 때문에 그리 마음고생을 하고,

Over Charge 요금도 냈는데 또 짐을 화물로 보내고 돈을 내라니!

억장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더 억울한 것은 가방을 3개씩이나 들고 있는 백인은 봐 주는 게 아닌가!

그 긴 줄 안에 동양 여자애는 나 밖에 없었고,

그 억울함은 몽땅 내 차지가 될 수밖에 없었다.

영어도 잘 안되고.. 거의 울기 직전이었는데...

어디선가 갑자기 바바리 코드에

서류 가방을 손에 든 아저씨가 나타났다!

한국에서부터의 자초지정을 설명했고,

아저씨는 유창한 영어와 유머로

한국에서 이미 추가 비용을 많이 내고 왔으니

화물로 부치 돼 추가 요금은 받지 말라고 해결해 주었다.

가방을 화물로 보내고 보니 아저씨는 온데간데없었다.


또 한 번 마음이 요동치기 시작했지만,멋진 아저씨를 보내주신

하나님께 감사함으로 기도를 하며 13시간의 비행을 맞았다.

(그림 같은 시나리오가 이제 시작 인가 했다^^)

그렇지만 긴장을 놓칠 순 없었다.


말라위 두 분 선교사님의 가정에 전달 해 드릴 선교비와

내 개인 경비며 만 달러가 넘는 돈

내 가방과 몸에 있었던 터라

나는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초긴장 상태였다.

평생에 그런 큰돈을 몸에 지닌 적이 어디 있었던가! 그것도 현금으로!


내 좌석은 가운데 칸 통로 쪽이었는데

창가 쪽 인디안(?) 동남아(?) 처럼 생긴 아저씨들이

계속 나를 쳐다보고 수군거리고..

어찌나 겁이 나던지..


13시간동안 화장실 한번을 못가고,

안전 밸트 한번을 못 빼고,

13시간을 가방을 배에 얹은 채.. 기나긴 비행을 했다.

 

위에 다 짐을 올려 주겠다는

승무원에게도 괜찮다며..(괜찮긴 뭐가 괜찮겠는가!)

지금 생각해도 정말 끔찍하다.

 


  1. notice

    <해>보고 싶은 일을 위해 <뜬>금없이 찾아와 한 해를 섬기는 <날>

    Date2014.09.27 By오직환 Views6325
    read more
  2. [임지효의 해.뜬.날] 까만 얼굴.. 하얀 영혼의 아이들 (희망의 집 유치원 편)

    Date2014.11.15 By오직환 Views6105
    Read More
  3. [임지효의 해.뜬.날] SiSi~가 뭔지 아시나요?^^

    Date2014.11.15 By오직환 Views5579
    Read More
  4. [임지효의 해.뜬.날] 도둑이 사랑하는 우리 집 -2

    Date2014.11.15 By오직환 Views5455
    Read More
  5. [임지효의 해.뜬.날] 도둑이 사랑하는 우리 집 - 1

    Date2014.11.15 By오직환 Views5581
    Read More
  6. [임지효의 해.뜬.날] 아프리카 사람들은 뭘 먹고 사나^^

    Date2014.11.06 By오직환 Views5961
    Read More
  7. [임지효의 해.뜬.날] House of Hope(희망의 집) 처음 간 날!

    Date2014.11.06 By오직환 Views5267
    Read More
  8. [임지효의 해.뜬.날] 말라위 비자 받기!

    Date2014.11.06 By오직환 Views7234
    Read More
  9. [임지효의 해.뜬.날] 아프리카 여행 짐싸기!!

    Date2014.10.30 By오직환 Views6333
    Read More
  10. [임지효의 해.뜬.날] 하나님의 그림 같은 시나리오!? - 최종편

    Date2014.10.30 By오직환 Views5938
    Read More
  11. [임지효의 해.뜬.날] 하나님의 그림같은 시나리오!?- 말라위 릴롱궤

    Date2014.10.27 By오직환 Views5419
    Read More
  12. [임지효의 해.뜬.날] 하나님의 그림같은 시나리오!?-요하네스버그

    Date2014.10.04 By오직환 Views5853
    Read More
  13. [임지효의 해.뜬.날] 하나님의 그림같은 시나리오!?- 홍콩

    Date2014.09.30 By오직환 Views6089
    Read More
  14. [임지효의 해.뜬.날] 하나님의 그림같은 시나리오!? - 인천공항

    Date2014.09.30 By오직환 Views6532
    Read More
  15. [임지효의 해.뜬.날] 하나님의 그림같은 시나리오!?

    Date2014.09.30 By오직환 Views582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주소 : P.O.Box 136 Salima, Malawiㅣ전화 : +265(0)994-268-365ㅣ이메일 : malawi@gms.kr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