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2450 추천 수 0 댓글 0

황지현이 울었다.

황지현.jpg



다 떨어진 분홍색 윈피스를 입고서 음판다(10)가 나타났을 때 황지현은 어쩔 줄 몰라했다.
눈을 어떻게 맞춰야 할지 손을 어떻게 잡아야 할지도 몰랐다.
엄마 아빠가 에이즈로 죽은 뒤 마음을 닫고 할머니와 함께 사는 아이였다.


이날 오전 황지현은 한 교실에서 300명이 넘는 아이들이 공부하는

학교를 방문했을 때부터 눈이 벌겋게 충혈된 상태였다.


아이 손을 잡고서 풀섶을 헤치고 집으로 갔을 때 그녀는 두 번 놀랐다.
가재도구 하나 없는 흙벽돌 초가집에는 염소와 사람이 함께 잠을 잔다고 했다.


거적 하나 깔고 누워 자는 어두운 방에서 아이 손을 꼭 쥔 황지현의 눈이 조금씩 젖어갔다.
아이는 마음을 쉽게 열지 않았다.


"아이랑 함께 옥수수밥을 짓고 놀이를 하고 땔감을 주으러 다녔다.
똑같은 사람인데 왜 음판다는 이렇게 부족하게 살아야 하지?


나, 울음을 참으려고 정말 노력했다."

선물로 가져온 때때옷을 갈아입히고 음판다를 끌어안는 순간 황지현의 눈에서 눈물이 쏟아졌다.


아이가 "나처럼 가난한 사람들 병 고쳐주겠다"며 의사가 되겠다고 했을 때 또 울었다.

그렇게 눈물로 일주일을 살았다.


요리를 해줬더니 활짝 웃던 아이가 낌새를 눈치챘다.
이 엄마가 가는구나.
눈물 그렁그렁한 아이를 보며 황지현이 딸을 부등켜 안고 울고 또 울었다.


글:노민우 카페, 사진: 오직환


  1. notice

    <별>처럼 반짝이며 <뜬>금없이 나타나서 하루를 섬기는 <날>

    Date2014.09.26 By오직환 Views2002
    read more
  2. [한동대학교의 별.뜬.날] ACM 기독초등학교 학생관리 및 도서관 전산 프로그램 완료(전산전자공학부-장광선)

    Date2015.02.07 By오직환 Views2431
    Read More
  3. [한동대학교의 별.뜬.날] 말라위 모링가 프로젝트(생명 과학부-강이든)

    Date2015.01.30 By오직환 Views1878
    Read More
  4. [한동대학교의 별.뜬.날] 말라위 모링가 프로젝트(생명 과학부-신수민)

    Date2015.01.30 By오직환 Views2063
    Read More
  5. [노민우의 별.뜬.날] 노민우 노래했다.

    Date2014.11.03 By오직환 Views1637
    Read More
  6. [황지현의 별.뜬.날] 황지현이 울었다.

    Date2014.11.01 By오직환 Views2450
    Read More
  7. [이하늬의 별.뜬.날] 이하늬가 웃었다.

    Date2014.11.01 By오직환 Views1761
    Read More
  8. [한동대학교의 별.뜬.날] 태양열 판넬 개발팀

    Date2014.09.26 By오직환 Views1779
    Read More
  9. [한동대학교의 별.뜬.날] GEM 말라위 모링가 프로젝트

    Date2014.09.26 By오직환 Views185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주소 : P.O.Box 136 Salima, Malawiㅣ전화 : +265(0)994-268-365ㅣ이메일 : malawi@gms.kr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