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1806 추천 수 0 댓글 0

수도 릴롱궤에서 동쪽으로 100km 가면 살리마(Salima)가 있다.
오직환 선교사가  살리마 선교센터를 중심으로

초등학교, 도자기 학교, 병원, 생태농업 등으로 열심히 선교 중이다.

DSC_0071.jpg




책은 고사하고 공책도 부족해 아이들은 카메라만 들이대면

자랑스럽게 공책을 내밀며 맑은 눈망울을 반짝인다.


지하자원이 전무에 12-3월 우기 빼곤 국토가 황무지로 변하는 나라다.

그곳에서 이하늬는 소녀 디아나(9)를 만났다.
3년 전에 부모는 죽고, 할머니와 산다.

DSC_0005.jpg


학교에 다녀오면 물을 긷고 밭에 가서 원숭이를 쫓는다고 했다.
이하늬를 만나던 날, 디아나는 흙집 바닥에 누워 있었다.


점심시간이 한참 지났지만, "아침부터 못 먹었다."고 했다.

화장기 없는 하늬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대신 그는 아이를 마당으로 데리고 가 놀았다.

DSC_0211.jpg


책을 선물하고 스케치북과 연필과 옷과 음식을 건넸다.

눈을 마주치며 아이에게 말을 걸고 함께 놀았다.


"속은 슬펐지만, 아이에게 희망을 주려고 웃었다."고 했다.

DSC_0318.jpg


서먹해하던 디아나가 어느 순간 하늬에게 "엄마"라고 부르며 안기기 시작했다.


셋째날 하늬는 무작정 울었다.

"참을 수가 없었다"고 했다.

DSC_0461.jpg



모래로 설거지하고 내가 나누기도 힘든 물동이를 머리에 이고
그 먼 거리를 디아나가 걷는다.

DSC_0496.jpg



필요한 게 뭐냐고 물으니 "먹을 거"라고 한다.
이게 삶인가, 내 딸이 이렇게 살아야 하나~~~,"

이하늬는 "반드시 돌아오겠다"고 디아나에게 약속했다.
귀국하던 날, 그녀가 말했다.

DSC_0378.jpg



이런 환경에 아이를 두고 가야 하다니~~~
"밥 먹을 때, 씻을 때, 혼자 있을 때 디아나가 생각날 텐테, 아~ 한국가면 미칠 것 같다."



글:노민우 카페, 사진: 오직환




  1. notice

    <별>처럼 반짝이며 <뜬>금없이 나타나서 하루를 섬기는 <날>

    Date2014.09.26 By오직환 Views2060
    read more
  2. [한동대학교의 별.뜬.날] ACM 기독초등학교 학생관리 및 도서관 전산 프로그램 완료(전산전자공학부-장광선)

    Date2015.02.07 By오직환 Views2478
    Read More
  3. [한동대학교의 별.뜬.날] 말라위 모링가 프로젝트(생명 과학부-강이든)

    Date2015.01.30 By오직환 Views1948
    Read More
  4. [한동대학교의 별.뜬.날] 말라위 모링가 프로젝트(생명 과학부-신수민)

    Date2015.01.30 By오직환 Views2110
    Read More
  5. [노민우의 별.뜬.날] 노민우 노래했다.

    Date2014.11.03 By오직환 Views1670
    Read More
  6. [황지현의 별.뜬.날] 황지현이 울었다.

    Date2014.11.01 By오직환 Views2536
    Read More
  7. [이하늬의 별.뜬.날] 이하늬가 웃었다.

    Date2014.11.01 By오직환 Views1806
    Read More
  8. [한동대학교의 별.뜬.날] 태양열 판넬 개발팀

    Date2014.09.26 By오직환 Views1824
    Read More
  9. [한동대학교의 별.뜬.날] GEM 말라위 모링가 프로젝트

    Date2014.09.26 By오직환 Views192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주소 : P.O.Box 136 Salima, Malawiㅣ전화 : +265(0)994-268-365ㅣ이메일 : malawi@gms.kr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