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조회 수 23252 추천 수 0 댓글 0

안녕하세요. 성탄절을 앞두고 이틀전  저희가 살고 있는 살리마 선교센터에 아래와 같이 강도가 들어와서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12월 23일 새벽 1시에 강도 10명이 총을 소유한채 살리마 선교센터에 침입했습니다.  

 

 

246.jpg

 [강도들이 유리창과 쇠창살을 부수고 들어온 창문]


밤에 개가 심하게 짖는 소리에 잠이 깨서 창문 밖을 보니 강도가 이미 집안에 3명이 들어 와 있어 비상 사이렌을 울리자 이미 발견 된 것을 안 강도들이 도끼로 대문 열쇠를 순식간에 부셔 버렸습니다. 

 

 

 

244.jpg

 [세림이가 잠을 잤던 침대와 강도들이 도끼로 망가뜨린 창문]


대문이 열리자 총과 망치, 낫, 도끼를 가진 밖에 있던 나머지 7명의 강도들이 순식간에 들어왔고,  세림이 침대 바로 위에 있는 창문에서 세림에게 돈을 달라고 소리를 지르면서 큰 망치로 유리창을 깨뜨린 후, 쇠 창살 창문을 부수고 있는 중에 세림이가 미처 방에서 나오지 못하고 비명을 지르는 등 긴박한 상황이었습니다.

 

 

249.jpg

 [강도들이 사용한 후 버리고 간 도끼]


몸과 생각이 굳어져 버린 상황에서 강도들의 반대편에 있는 밖으로 통하는 문으로 탈출하여 저희 온 가족은 잠옷만 입고 신발도 신지 못한채 위기 상황에서 몰래 피해 도망 나왔지만 당황하고 어두운 상태라 도망 가다가 아내와 세교, 세림이가 엎어져 발과 무릎을 조금씩 다쳤고 세교는 현재 갈비뼈 부근에 통증을 느끼고 있습니다.

 

 

250.jpg

 [선교센터에서 수거한 총알 탄피]


그렇게 도망가서 현지인 직원 집에 아내와 아이들을 몰래 숨겨놓고 저는 큰 길로 나가 지나가는 아무 차에 손을 흔들며 세워서 팬티만 입은 채 Town에 있는 경찰서에 데려다 달라고 도움을 요청할 정도로 생명의 위험을 느꼈습니다.

 

 

 

251.jpg

 [강도들이 사용한 쇠 막대] 


 

2명의 경찰과 함께 약 2~30분 만에 선교센터에 도착해 보니 선교센터를 지키는 야간 경비 5명은 모두 도망가서 보이지 않았고, 1명만 경찰에 신고하러 근처에 있는 검문소로 뛰어 갔습니다. 상황은 종료되어 휴대폰과 노트북 그리고 카메라 등 대부분 물건들은 모두 훔쳐가 버렸고 선교센터 내부는 아수라장이 되어 있었습니다.

 

248.jpg

 [경찰들의 현장 조사]

 

지난 10월 말에 잠비아  김용현 선교사님이 강도들에게 폭행을 당해 생명이 위독한 상태에 한국으로 후송되었는데 이곳 살리마에서도 얼마전 강도들에게 손가락이 절단된 사람 두 명이 있었습니다. 즉,  한 명은 저희 살리마 기독 초등학교 학생 학부형(탄자니아 사람)이고, 다른 한 분은 저희 선교센터에서 약 1km 떨어진 곳의 Lodge(여관) 주인으로서 저와 가까운 친구입니다.

 

DSC_0005.jpg

 

[망치로 부셔버린 창문틀]



특별히 1~2월은 말라위 사람들에게는 식량이 없어 가장 힘든 시기라서 좀도둑도 많지만 이제는 강도들도 점점 잔인해 지고 난폭해져 갈수록 보안 상태가 위험하다보니 심리적으로 어려움이 많습니다.

 

 

DSC_0004.jpg

 

[옷장 서랍을 모두 열어보았던 장면]


이렇게 어려움의 소식 때문에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중에 저희 가족들도 직접 강도를 당하다보니 세교와 세림이는 며칠째 잠을 잘 못 이루고, 또한 잠을 자면서도 헛소리를 많이 하고 있으며, 저는 그날밤 상황만 생각하면  하루에도 몇 번씩 온 몸에 닭살이 돋아나면서 계속 눈물이 나는 등 현재 가족의 현재 심리상태가 정상이 아닙니다.

DSC_0007.jpg

 

[세림이 침대를 통해서 강도들이 들어왔음]




당분간 저희 가족은 살리마 지역과 선교센터 보안 상태도 너무 안 좋고, 선교지(살리마)를 떠나야 할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아 어려움 중에 있다보니 GMS 본부가 한국 일시 귀국을 결정해 주어 현재 수도 릴롱궤에서 한국 갈 준비를 하는 중입니다.

 

DSC_0001.jpg

 

[강도들이 사무실 서랍을 결혼반지를 비롯해 대부분 귀중품을 모두 훔쳐갔음] 



이런 어려움 가운데 새해 1월 1일에는 막내 세림이가 케냐에 있는 선교사 자녀 기숙사 학교인 RVA로 보내야 합니다. 


온 가족이 마음의 안정과 건강이 회복이 되어 정상적 사고와 생활을 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이번 강도를 당한 후에 하나님께서 제 마음에 주시는 위로의 말씀입니다.


"그가 아들이면서도 받으신 고난으로 순종함을 배워서 온전하게 되셨은즉

자기에게 순종하는 모든 자에게 영원한 구원의 근원이 되시고, (히5:8~9)"



"선을 행함으로 고난 받는 것이 하나님의 뜻일진대 악을 행함으로 고난 받는 것보다 나으니라.(벧전 3:17)"

 

기도제목

 

1. 가족들의 안정을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특별히 막내 딸 세림이가 작년에도 케냐에서 강도들에게 어려움을 당했는데 이번에 또 말라위에서 같은 어려움을 당해서 밤마다 트라우마(Trauma) 현상이 있습니다. 세림이의 마음의 안정을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세림이가 1월 1일에 케냐로 혼자서 학교를 가야 합니다. 비행기표도 없어서 대기중인데 항공권도 잘 나올수 있도록 기도해 주세요.
 
2. 현재 살리마 선교센터에는 울타리가 없다보니 강도나 도둑들이 마음만 먹으면 들어올 정도로 보안에 무방비 상태입니다.
    말라위 보안이 매년 연말과 연초에는 가장 위험할 때인데 선교센터 울타리 건축을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말라위 기도제목(2019년 3월) file 오직환 2019.04.01 2006
37 말라위 기도제목(2018년 12월) file 오직환 2018.12.24 4256
36 말라위 기도제목(2018년 09월) file 개발자 2018.10.10 5727
35 말라위 기도제목(2018년 04월) file 오직환 2018.04.08 9493
34 말라위 기도제목(2018년 02월) file 오직환 2018.04.08 8914
33 2017_Merry Christmas and Happy New year file 오직환 2017.12.25 10345
32 말라위 기도제목(2017년 11월) file 오직환 2017.11.04 10920
31 말라위 기도제목(2017년 09월) file 오직환 2017.09.03 11265
30 말라위 기도제목(2017년 04월) 5 file 오직환 2017.04.03 15276
29 말라위 기도제목(2017년 02월) file 오직환 2017.02.05 16432
28 가족의 정서적 안정을 위해서 기도해 주세요. 2 오직환 2017.01.13 16229
27 말라위 기도제목(2016년 12월) file 오직환 2016.12.23 15952
26 2016_Merry Christmas and Happy New year file 오직환 2016.12.22 16025
25 말라위 기도제목(2016년 10월) file 오직환 2016.10.03 17799
24 기도로 다시 찾은 가방!! 오직환 2016.09.15 17766
23 말라위로 복귀하였습니다. 3 오직환 2016.09.09 17744
» [긴급기도] 말라위 강도들에게 침입을 당했어요. file 오직환 2015.12.25 23252
21 2015_기쁜 성탄과 거룩한 새해 되시기를 ... file 오직환 2015.12.23 20624
20 말라위 기도제목(2015년 10월) file 오직환 2015.10.10 25381
19 말라위 기도제목(2015년 07월) file 오직환 2015.07.02 2783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주소 : P.O.Box 136 Salima, Malawiㅣ전화 : +265(0)996-779-312ㅣ이메일 : malawi@outlook.kr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